관광안내
꿈과 희망이 있는 옐로우시티 장성
조회수 : 867
제목 두 번째 출렁다리 개통… ‘장성 관광시대’ 열렸다!
작성자 이미애
내용
- 군, 1일 장성호 수변길에서 ‘황금빛 출렁다리’ 개통식 가져
- 다리 중심부 높이 수면 위 2~3m 불과… 짜릿한 체험 선사

장성호 관광의 새 시대가 열렸다. 2018년 6월 첫 번째 출렁다리(옐로우 출렁다리) 개통으로부터 약 2년 만에 장성군이 제2출렁다리를 정식 개통했다. 정식 명칭은 네이밍 선정단 회의를 거쳐 ‘황금빛 출렁다리’로 명명됐다.
군은 1일 오전 장성호 수변길에서 황금빛 출렁다리의 개통식을 가졌다. 개통식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유두석 장성군수와 차상현 군의회의장을 비롯한 공직자 및 공사 관계자 일부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졌다.
제1출렁다리를 지나 도보로 약 20분 쯤, 거리로 환산했을 때 1km 정도 수변길을 걸으면 만나게 되는 황금빛 출렁다리는 장성읍 용곡리에 위치해 있다.
총 길이는 154m로 제1출렁다리와 동일하며, 폭은 30cm 더 넓다.
다리 양 쪽을 지탱하는 주탑이 없는 ‘무주탑’ 방식이 적용되어, 중앙부로 갈수록 수면과 가까워진다. 한가운데 높이가 수면으로부터 불과 2~3m 정도여서 짜릿한 체험을 만끽하게 해준다.
이날 장성군은 황금빛 출렁다리 개통에 맞춰 옐로우 출렁다리 인근 편의시설인 ‘넘실정’과 ‘출렁정’의 영업도 개시했다. 출렁정에는 편의점이, 넘실정에는 카페 및 분식점이 들어서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수변길과 옐로우 출렁다리로 인해 사계절 관광명소로 자리잡은 장성호는 지금도 주말 평균 3000~5000명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황금빛 출렁다리의 개통이 장성 관광의 새 시대를 여는 첫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웅장한 규모로 인해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장성호는 70년대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건립됐다. 산과 어우러진 수려한 풍광을 지녔음에도 수십 년간 방치되어 오다가 지난 2017년 수변 데크길이 조성되며 전환기를 맞았다. 장성군은 이듬해 옐로우 출렁다리를 완공해 관광 핫플레이스로 변모시켰다. 군에 따르면 옐로우 출렁다리 개통 이후인 2018년 7월부터 지금까지 기록된 장성호의 누적 방문객은 70만 명에 이른다.
장성군은 호수 오른쪽 수변 데크길도 조성 중이다. 현재 올해 계획구간(3.7km) 가운데 2.6km가 완료됐다. 장기적으로는 ‘수변백리길 사업’을 통해 호수 전체를 수변길로 연결하고, 체류형 관광지로 육성해가는 것이 목표다.
담당자
  • 문화관광과 축제팀 김보견 ☎ 061-390-7241
  • 문화관광과 관광진흥팀 이미애 ☎ 061-390-7253